경매물건 타경
커뮤니티
(주)PL경매자산관리는 대중들에게 부동산경매에 관한 정확한 정보와 지식을 전해드리고자 열린 커뮤니티를 운영합니다.
부동산 경공매에 대해 궁금하시거나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커뮤니티를 통해 언제라도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명도후기

[명도후기] 143명 입찰한 경매물건 명도 완료까지 4일

경매아카데미스텝01님 | 2017.07.28 | 조회 427

안녕하세요, 오늘은 최다 경쟁 물건을 최소 시간으로 명도 완료한 후기입니다~

올해 최대 경쟁률을 기록했던 수익형 부동산 물건에 입찰한 참여자들은 모두 143명.

 경매아카데미의 박철호 국장님이 자문하신 분께 다른 참여자들을 제치고, 낙찰의 영광이 돌아갔습니다.

당당히 여러 뉴스에도 소개되는 영광스러운 기록이었습니다.^^

 


 최다 경쟁률을 기록했던 물건에서 낙찰받을 수 있었던 것은 

정확한 시세 조사와 현황 조사를 바탕으로한 분석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럼 역대 최대 경쟁률을 기록한 물건의 사진 보시겠습니다~!

주상복합의 1층 상가 물건으로 왜 그렇게 인기가 많았을까요? 

 

 

보통 주상복합에는 세대수가 많지 않습니다. 

통계학적으로 오피스텔 또는 주상복합의 경우 500세대 가량의 인구가 있어야 

좋은 입지의 수익형 부동산이라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주상복합 상가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물건이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다음 사진을 보시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명도 완료된 물건 자체만으로는 세대수가 많지 않아 유효 수요가 작지만

주위의 대규모 단지의 아파트가 양 옆으로 위치하고 있다는 점이 부각된 것 입니다.

각각 1,486세대와 1,651세대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임에도 불구하고  아파트 상가가 취약한 점이 

유효 수요로 작용하면서 해당 물건 주변의 최고 상권으로 떠오른 것 입니다. 

더불어 올해 최고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 입니다.

 

화려한 경쟁률을 기록했던 낙찰 물건을 소유권 이전하고 명도 완료하기까지 소요된 시간은 단 4일.

빠르게 명도할 수 있었던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보통 임차인들은 사업 영위시 권리금과 인테리어 비용 등을 투자하고 

일정 기간이 지나야 수익이 발생됩니다. 

더군다나 최고의 상권에 위치한 해당 물건에서는 유효 수요가 충분하고 

고정 고객이 많기 때문에 재계약 의사가 강했기 때문에 빠르게 명도를 완료할 수 있었습니다.   

 

만약 재계약에 성공하지 못했다면 부동산 인도명령에 따른 법적인 진행절차를 진행했어야 했고,

명도 완료되기까지 통상적인 시간이 소요됐었을 것 입니다.

하지만 좋은 수익형 부동산은 사람들이 먼저 알아봤고 

높은 경쟁률만큼 수익은 보장됐기 때문에 기존 임차인들과의 재계약이 쉽게 성사된 것 입니다.

 

낙찰자께서는 임차인들이 수용 가능한 범위 내에서 월세 증액으로 안정적인 수익이 발생될 것이고,

임차인들은 임대인이 좋은 조건의 옵션 제시로 향후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할 수 있게 됐습니다.

더불어 저 또한 빠르고 안정적인 명도를 완료할 수 있었답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
36개 (1/2페이지)
번호
제목
작성자명
조회
날짜
준이파더
331
2017.07.28
35
[명도후기] 명도 완료!!~~
윈샨
399
2017.07.28
부부경매
378
2017.07.28
경매아카데미 스탭
363
2017.07.28
32
경매아카데미스텝01
554
2017.07.28
경매아카데미스텝01
413
2017.07.28
경매아카데미스텝01
428
2017.07.28
경매아카데미스텝01
404
2017.07.28
경매아카데미스텝01
508
2017.07.28
경매아카데미 스탭
336
2017.07.28
26
경매아카데미 스탭
283
2017.07.28
25
[명도후기] 명도 완료?.......
부부경매
344
2016.07.29
손병훈부장
316
2016.07.29
손병훈부장
277
2016.07.29
손병훈부장
301
2016.07.29
손병훈부장
266
2016.07.29
18
손병훈부장
256
2016.07.29
17
[명도후기] 임대완료했습니다. 사진
부부경매
335
2016.07.29